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 ▒ 언론기사 / 서평 :::


889 175 통계카운터 보기   회원 가입 회원 로그인 관리자 접속 --+
Name  
서정시학read: 171  vote: 1  
Subject   파랑은 어디서 왔나 / 경남도민일보

성선경 시인, 신작 '파랑은 어디서 왔나' 펴내
'교직생활·등단 30년' 시집으로
삶의 총체적 가치 담아내
롯데백 마산점서 시화전도


파랑은 정말 어디서 왔을까.

성선경(57) 시인이 <파랑은 어디서 왔나>(사진)를 펴냈다. 올해 등단 30주년을 맞은 시인에게 9번째 시집이다. 시인은 지난해 30년간 재직한 국어 교사 생활을 접고, 시에 전념해 1년 만에 신작 시 60여 편을 묶었다.

"코끼리는 코끼리에서 왔다면/기린이 기린에게서 왔다면/매화는 매화에서 오고/동백은 동백에게서 오고/매발톱은 매발톱에게서 왔겠지//(중략)나는 아버지에게서 오고/아버지는 할아버지에게서 오고/할아버지는 증조에게서 왔다면/검고도 흰 하루/너는 어디에서 오나//저 파랑은 어디서 오나//"

'파랑은 어디서 왔나' 시다. 시인은 '파랑'은 삶의 총제적인 가치로, 기쁨, 슬픔, 고통, 열망 등을 모두 내포하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4부로 나뉜 책에서 1부에 '파랑'이라는 제목을 가진 시만 6편이다. '파랑에 대하여', '파랑은 어디서 왔나', '저 파랑 뒤에는 무엇이 있나', '글쎄 파랑', '파랑의 서쪽 귀', '파랑파랑'이다.

독특한 숫자시가 눈길을 끈다. '개미 두 마리' 시에서 개미는 "33하게 따라오고", '농게' 시에서 게는 "앞발을 들고/44, 444, 444/몰려다니는 요놈들"이라고 표현했다. '건널목에 선 사람'에서는 "우리는 모두 어깨를 나란히 하고/11이거나 111이거나 1111이 되어도"라고 적고 있다. 여기서 '1'은 어깨를 펴지 못하고 움츠린 현대인의 모습이라고. 시인은 숫자에 의미를 부여했다.

시인은 이번 시집을 내면서 교직 생활 30년, 등단 30년 기념을 겸한 출판기념회 및 시화전도 지난 1일 열었다.

성 시인은 "대개 교사 30년 하면 크루즈 여행 가는 게 관례다. 저는 시가 제 여행지"라고 밝혔다.

시화전은 '모래에서 먼지로'라는 이름으로 롯데백화점 마산점 '더 갤러리'에서 지난 7일까지 진행됐다. 30년간 성 시인의 시 흐름에 줄기가 됐던 시 30여 점을 선보였다. 주상완 서예가가 시를 글로 썼다.

시인에게 등단 30년은 어떤 의미일까. 그는 "처음에 시를 공부하고 등단할 때 꿈이 대단했다. 등단 30년 전시를 하면서, (스스로가) 돌도 아니고 모래도 아니고 먼지 같다"고 말했다. 이번 시집 '시인의 말'에서도 "바위에서 자갈로 모래로/모래에서 먼지로/금 가고 부서져 풍화되는 일/결국은 먼지로/내 마음까지/형체 없이 먼지로 가는 일/선인들이 먼저 간 길을/저만치/나도 따라가는 길"이라고 적었다.

성 시인은 경남대 국어교육학과 재학 중 1987년 무크 <지평>, 1988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시 부문 '바둑론'으로 등단했다. 시집으로 <석간신문을 읽는 명태 씨>, <진경산수>, <모란으로 가는 길>, <서른 살의 박봉 씨> 등이 있다. 152쪽, 서정시학, 1만 1000원.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www.idomin.com/?mod=news&act=articleView&idxno=532351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17.03.22 - 11:58

125.128.118.239 - Mozilla/4.0 (compatible; MSIE 8.0; Windows NT 5.1; Trident/4.0; .NET4.0C; .NET CLR 2.0.50727; .NET CLR 3.0.4506.2152; .NET CLR 3.5.30729; printmade=3.0.0.0)

 이전글 계간 서정시학 / 경향신문
 다음글 윤동주 시 함께 걷기 / 연합뉴스
글남기기추천하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889Simple view윤동주 시 함께 걷기 / 경인일보  서정시학 2017.03.22 175 1
888Simple view계간 서정시학 / 경향신문  서정시학 2017.03.22 149 1
887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파랑은 어디서 왔나 / 경남도민일보  서정시학 2017.03.22 171 1
886Simple view윤동주 시 함께 걷기 / 연합뉴스  서정시학 2017.02.28 88 1
885Simple view다트와 주사위 / 세계일보  서정시학 2017.02.28 103 1
884Simple view온유 / 울산매일  서정시학 2017.02.28 26 0
883Simple view곡마단 뒷마당엔 말이 한 마리 있었네 / 세계일보  서정시학 2017.02.28 18 0
882Simple view곡마단 뒷마당엔 말이 한 마리 있었네 / 머니투데...  서정시학 2017.02.28 22 0
881Simple view잃어버린 골목길 / 문화일보  서정시학 2017.02.28 15 0
880Simple view다트와 주사위 / 세계일보  서정시학 2017.01.16 32 0
879Simple view하얀 목소리 / 인터파크 책매거진 북DB  서정시학 2017.01.12 22 1
878Simple view자물통 속의 눈 / 광남일보  서정시학 2017.01.12 106 0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다음페이지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끝페이지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